Canadian award 수상 감독, Iamstatic이 선택한 클라우드 렌더링

atkins logo

소프트웨어:

분야:

영화, 타이틀, 스토리텔링

국가:

캐나다

이 인터뷰는 Iamstatic 공동 창업자 Dave Greene과 진행한 인터뷰 입니다. 인터넷이 시작될 무렵 설립되었던 캐나다의 CG스튜디오로서, 플래시 애니메이션이 왕성했던 때와 수많은 ‘닷컴’들이 무너지던 시절을 겪어낸 온라인 비지니스 벤처기업입니다. 이 인터뷰를 통해 작지만 굳건하고 견고하게 성장한 CG스튜디오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최근 Iamstatic가 참여했던 ‘넷플릭스 역사 드라마’의 ‘타이틀 시퀀스 프로젝트’가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들을 수 있었는데요. 프로젝트를 완성하기 위해 필요했던 기술력, 영감을 떠올리게 된 계기, 진행하면서 쉽지 않았던 점, 그리고 GarageFarm.NET에서 렌더링 하는데 걸렸던 시간 등 상세한 작업과정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Iamstatic는 작고 민첩한 규모를 유지하면서도 제 시간에 퀄리티 있는 작업을 끝내기 위해 ‘렌더팜’을 찾고 있었고, 입소문을 통해 ‘가라지팜’을 알게 되었습니다. ‘가라지팜’에서 제공하는 합리적인 가격, 공휴일에도 지속되는 라이브 웹 채팅과 스카이프 및 전자 메일을 통해 계속되는 실시간 서비스 등을 통해 ‘프론티어’의 작업을 마칠 수 있었고, 그 이후 가라지팜과 지속적인 프로젝트를 이어 온 고객입니다.

일련의 모든 작업 과정을 솔직하게 공개한 Iamstatic의 인터뷰를 공개합니다.


우리를 도우려는 사람들이 있는 곳, 계속해서 관계를 맺고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는 곳, 요청사항이 수정되기까지 기다릴 필요가 없는 곳. 가라지팜(GF)는 우리 회사의 팀원이나
다름없었습니다. – 데이브 그린-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희 이름은 Ron Gervais, Dave Greene 입니다. 현재 캐나다 토론토에서 살고 있으며 iamstatic의 경영 파트너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입니다.

평소에는 어떤 일을 하고 지내시나요?

주로 개인적인 프로젝트나 original IP에 대해서 생각하구요, 일 외에는 음악을 연주하거나, 비디오 게임에 열광하는 편입니다. 또한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냅니다.

CG를 시작했던 초창기 무렵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우리의 첫 번째 프로젝트는 단점 투성이었습니다. 우리 두 사람 중 누구도 3D를 사용해 본 적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2분짜리 작품을 만들기로 결심한 이후, 진행되었던 모든 일들은 그야말로 ‘재앙’ 수준이었지만 결론적으로는 위대한 업적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이 때의 작업으로 인해 Flash 초기 애니메이션을 실험할 수 있었고, 자연스럽게 CG로 넘어가게 되었습니다.

Iamstatic이 어떻게 시작되었는지도 말해주세요.

오래 전 대학교 시절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우리는 미술작품을 공부하기 위해 NSCAD의 핼리팩스에 있는 대학교에 다녔는데요. Iamstatic은 코드, 애니메이션, 웹디자인 등을 실험했고, 큐레이터 프로젝트를 통해 다른 아티스트들과 공동 작업을 진행하는 온라인 갤러리였습니다.

Iamstatic의 장점, 가장 자랑스러웠던 프로젝트를 말씀해주신다면?

Iamstatic의 장점은 모든 프로젝트에 ‘서사’를 주입하려 노력한다는 점입니다. ‘스토리’가 주는 감각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것이며, 작업을 보다 의미있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가장 자랑스러웠던 프로젝트는 ‘타이틀’을 만드는 일입니다. 많은 아이디어와 이야기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 하고 있는 프로젝트 중 가장 중심 프로젝트는 어떤 것인가요?

가장 중요한 것을 고르기는 어렵고, 아래의 세 가지 프로젝트를 우선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FITC conference titles
Crimson Peak movie titles
Frontier opening titles

이 프로젝트들은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FITC의 타이틀에서 우리가 원했던 짧은 곡은 Crimson Peak에서 나타났습니다. 또한 그 두 곡의 음색으로 하여금 ‘프론티어’의 작품을 탄생시킬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지금 하고 있는 모든 일이 다음 작업의 영감을 끌어낸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10년, Iamstatic의 비전은 무엇인가요?

우리는 작은 스튜디오 입니다. 오랜 시간 동안 연출팀으로 있었다가, 작년에서야 스튜디오를 구축했습니다. 공동작업명단에 ‘디렉터’라는 직위를 추가했으며, 프로젝트 제작 회사로 활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같은 관심사, 동일한 철학을 공유하는 이 팀을 잘 유지하기 원합니다.

GarageFarm.NET에서 최근 작업했던 프로젝트는 무엇인가요?

가라지팜과 프론티어 타이틀 중 하나를 작업했습니다. 과거에도 함께 일을 진행했었던 바 있고, 겪을 때마다 정말 재능있고 멋진 친구들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가 참여한 부분은 타이틀을 만들기 위해 광고를 던지고, 실행하는 부분이었는데요. Intelligent Creatures는 이번 VFX쇼를 위해 몇 곡의 VFX장면을 찍었고, 우리가 잘 하는 방식의 작업물을 선보이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Iamstatic - Zahn
Iamstatic - Landon

이 프로젝트에서도 ‘Iamstatic’다운 표현방식을 사용할 수 있었나요?

저희가 생각할 때, 모든 프로젝트는 ‘오픈마인드’ 상태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고객의 요구를 먼저 잘 듣고 그것을 기반으로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말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겠죠. 사실 우리 고객들은 늘 우리의 이야기를 듣고 싶어하는 편이기도 합니다. 자신들의 이야기를 더 흥미롭게 이야기 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으니, 얼마든지 함께 논의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완성된 최종 타이틀의 느낌은 매우 좋았습니다. 다양한 뷰포인트를 갖고 있구요.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Iamstatic - Frontier

그리고 그 외 다른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아직 미완성이라 많이 언급할 수는 없지만, 일단 타이틀 작업은 아니며, 매우 화려한 저승의 이야기 입니다. 어둡고 변화무쌍한 것을 좋아하는 저희에게 아주 좋은 프로젝트죠! 행복합니다.

프론티어 작업을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은 무엇입니까?

주제를 실현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것이 필요할 것인가. 얼마나 많은 이야기를 하고, 얼마나 많이 공개할 것인가. 이런 것들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실제로 우리는 상당히 많은 장면을 만들어냈습니다.

작업 시 사용된 기술, 세부사항, 도구 등에 대해 알려주세요.

먼저, 우리는 이 프로젝트를 위해서 1분 분량의 영상을 렌더링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저희는 3ds Max를 쓰는 편인데요. 늘 저희와 함께 해 주는 든든한 아군 세 명과 같이 했던 이 작업은 Vray와 Corona에서 렌더링했습니다. 프레임 시간은 장면과 장면 사이에서 많이 달라졌어요. 어떤 장면은 매우 복잡해서 30분에서 1시간 정도까지 걸리는가 하면, 어떤 장면은 매우 적거 걸리니까요.

외부 렌더팜을 사용하는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우리는 ‘팀’은 작고 민첩하게 유지하되, ‘렌더링 솔루션’은 외부 렌더팜을 사용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왜냐하면 만약 렌더팜을 갖고 있다고 해도, 렌더링 시 발생되는 문제를 스스로 관리할 시간이 없어으니까요. 그런 생각을 바탕으로 선택한 것이 가라지팜이었고, 첫 작업이 바로 Frontier 타이틀이었는데요. 말 그대로 정말 만족스러웠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 작은 장면은 내부에서 렌더링하고, 큰 장면은 24시간 지원을 받을 수 있는 GarageFarm.NET, 에게 맡기는 방식으로 프로세스를 정리했습니다.

어디에서 가라지팜을 찾으셨나요?

친구에게 가라지팜이 있더라, 하는 이야기를 듣고 직접 어떤 팀인지를 살펴보았어요. 일단, 가라지팜이 시작하게 된 계기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또한, 어떻게 생산하는지 아는 사람들이 만든 서비스라는 점, 비즈니스를 성장시키고자 결정한 팀이라는 사실이 매우 마음에 들었습니다.


365일, 24시간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람들이 있는 곳입니다. 문제가 해결되기를 기다릴 필요가 없죠. 더불어 렌더링 시간을 줄이고, 경쟁력 있는 가격도 좋아합니다. 가라지팜 팀이 나를 무한히 챙겨주어서,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가라지팜에서 렌더링하기로 결정한 것은 잘한 일이었습니다. 곁에서 우리를 늘 도우려는 사람들이 있었고, 기다릴 필요가 없이, 즉각적으로 늘 도움을 받았습니다. 지속적인 도움을 받으면서 제가 느낀 것은, 가라지팜이 마치 ‘우리 팀’같았다는 것입니다. 한 팀 처럼 일했습니다.

렌더팜을 관리해야 하는 일은 참 까다로운 일입니다. 왜 렌더링이 안된거지, 라는 생각으로 수많은 시간을 보내게 되니까요. 그리고 가라지팜에 맡기면, 바로 그 작업, 렌더링에서 발생하는 모든 문제들을 가라지팜 팀원 내부에서 해결합니다.

물론 처음에는 미개척지였습니다. 하지만 365일 도움을 주는 사람들이 있으니까 괜찮습니다. 가라지팜 팀은 경쟁 제품에 비해 매우 공정한 가격을 제공하기도 하구요. 이 모든 것들이 저희가 가라지팜을 유지하는 이유입니다.

또 다른 작업 에피소드가 있을까요?

NSFW. 알고 싶다면 함께 술을 마십시다.

연락처를 공유해줄 수 있나요?

토론토에 오시거나, iamstatic의 홈페이지(contact page at iamstatic.)에서 연락주세요.

마지막으로 해 주실 말씀은?

GarageFarm.NET을 사용해 많은 프로젝트를 렌더링 했답니다.

Iamstatic
Iamstatic